#10 ‘말'은 잘 하는데 ‘글'이 안된다

  • 10시간의 강의, 책 한 권이 된다.

  • 구글 독스, 말하면 글로 써준다.

  • 첨단 기술을 이용하는 글쓰기

  • 볼테르, 말하는 것처럼 써라.

  • 유시민, 잘 쓴 글은 말하듯 자연스런 글이다. 말에서 멀어질수록 글은 어렵고 흉하고 멋이 없어진다.

 

#09 글쓰기를 위한 독서법

  • 주체적인 독서법 - 발췌독

  • 글을 잘 읽기 위해서도 구성을 알아야 한다. 저자의 전략(구성)을 알고 읽으면 더 많은 정보를 나의 것으로 만들 수 있다.

  • 읽기는 줄여가는 과정, 쓰기는 불려가는 과정

  • 쓰기에 도움 되는 읽기
  • 어휘를 눈여겨 보면서 읽기

  • 좋은 문장 되새김질 하기

  • 구성을 생각하면서 읽기

  • 내용만 파악하는 읽기는 쓰기에 도움이 많이 되지 않는다.

  • 요약, 필사

  • 작가의 글쓰기 전략을 파악하면서 읽기 - 적극적 독서

  • 요약 : 핵심 키워드, 카피, 사례

  • 강준만 칼럼

  • 정여울, 좋은 글쓰기의 최고 비결은 좋은 독자가 되는 것.

  • 이승우, 잘 쓴 사람은 내가 아는 한 잘 읽은 사람이다.

#08 생각도 훈련하면 느는 걸까

  • 평소에 생각을 모아둔다. 쌓이면 글을 쓰게 된다.

  • 평소에 생각을 쌓아둬라.

  • 원고지 시절에는 심사숙고 하고 글을 쓰기 시작했다. 컴퓨터 시대에는 간헐적으로 생각하고 간헐적으로 쓰는 패턴으로 변화했다.

  • 글을 쓰는 것이 생각의 과정이기도 하다.

  • 고민과 생각을 구별. 가결론을 내리는 생각. 고민은 결론이 없다.

  • 생각을 만들기 위해 독서를 하는 것이고, 자신만의 생각을 메모한다.

  • 수시로 자기 생각을 메모한다. 글 한 줄이 있느냐 없느냐 중요하다.

  • 메모는 생각의 씨앗이다.

  • 프로토타입 싱킹. 생각을 눈으로 볼 수 있는 형태로 변형한 것이 메모이다.

  • 다각도, 다단계로 생각해보기

  • 생각의 도구 활용

  • <생각의 탄생>

  • 스스로 자문해 보자

  • 구향수 시인, 다독, 다작, 다상량 ⇨ 다상량

  • 위하 소설가, 허삼관 매혈기, 쉬지않고 글을 써야만 마음의 문을 열 수 있고, 자기를 발견할 수 있다.

 

#07 감동은 구성에서 온다

  • 글의 설득과 감동은 구성력에서 온다.

  • 구성요소. 일기. 사실 + 느낌 + 다짐

  • 나열의 순서 속에서 전략이 들어 있다.

  • 시작 - 독자의 흥미를 낚는다. 피싱

  • 중간 - 근거, 이유 제시

  • 마무리 - 생각의 변화, 행동의 변화를 이끄는 메세지

  • 업무적 글쓰기, 정보전달 글쓰기 - 두괄식

  • 홍보글 - 특징, 장점, 사용시 이익과 혜택, 권유

  • 현상, 진단, 해법제시

  • 보고서 - 용건(개요), 추진배경(목적, 취지), 본론(현황, 문제점, 해결개선방안)

  • 노무현 정부 - 정부 보고서 형식 만듬

  • 대통령 기록관 - 참여정부 - 대통령과 함께 읽는 보고서 200여가지 보고서

  • 온라인 서점 방문, 책의 목차 보기

  • 부, 장, 절. '장' 수준의 목차를 정해본다.

  • 안토 체홉, 작가가 작품에서 실패하는 것에는 처음과 끝에 원인이 있다.

  • 안정효, 안정효의 글쓰기 만보, 글쓰기는 집짓기다.

 

#06 첫문장이 어렵다면 2편

  • 개요로 시작. 스티브 잡스. "오늘은 제 삶에 대한 3가지 이야기를 들려 드리겠습니다."

  • 정의를 내린다. 글쓰기는 마라톤입니다. 왜 마라톤인가 …

  • 질문을 던진다. 글쓰기란 무엇일까요? 질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전개.

  • 내가 겪은 에피소드로 시작.

  • 인용으로 시작.

  • 환기. 장하준 교수. 나쁜 사마리아인. 낚시. 

  • 지하철. 정의, 비유, 에피소드, 비교, 분류, 사건 사고, 역사

  • 메모의 중요성

  • 참전한 병사보다 티비로보는 작가가 전쟁에 대해 잘 쓴다.

  • 나를 일깨우는 글쓰기. 로제마리 마이어 델.  최초의 한 문장을 쓰고, 새로운 문장을 더 보태라.

  • 시작은 미약했으나 나중은 창대하리라. 시작은 미약할 수 밖에 없다. 무조건 시작하라. 터널의 끝은 반드시 있다.

 

#05 첫문장이 어렵다면 1편

  • 실마리를 찾기 어렵다. 머리속에 실타래 처럼 엉켜있다.

  • 중간을 잘라 타래를 푼 다음 중간을 엮는다.

  • 무조건 시작이 중요하다.

  • 매트릭스를 활용. ((3 × 3) × 9) : 가운데 3×3 매트릭스 중앙에 메인 키워드를 넣는다. 주변 8개 칸에 연관 키워드를 적는다. 다시 주변 8개 매트릭스 중앙에 연관 키워드를, 다시 그 키워드 주변 8개 칸에 연관 키워드. 결과로  81개의 키워드가 모인다. 한 덩어리당 3~4 문장을 써본다.

  • 브레인 스토밍. 생각나는 것부터 쓰기 시작하라. 완벽하게 머리속에 정리하고 난 후 쓰기 시작하려 하지마라.

  • 5가지 방식

    1. 개요를 짜고,

    2. 자동차 조립 방식. 순차적 방식. 첫 문장, 둘 째 문장, 셋 째 문장 ...

    3. 선박 건조 방식. 덩어리, 문단 하나 씩을 완성해서 연결.

    4. 블록 쌓기. 어린 아이 블록 조립 방식. 일단 쌓기 시작.

    5. 잔뜩 쌓아 놓고(자료), 불필요한 것을 빼기. 석고상 조각 방식.

  • 레이 브레드버리 : 글을 써라. 그리고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보자.

  • 구스 반 산트 : 생각 금지, 생각은 나중에 떠오르는 법. 처음에는 가슴으로 써라. 다음에는 머리로 고쳐 써라. 글을 쓰는 첫번째 열쇠는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아니라 쓰는 것이다.

 

벨 연구소의 리처드 해밍.

맞다, 해밍 코드의 그 해밍이다. 

그의 명 강연으로 꼽히는 'You and your research'.

읽어보자.

 

원문

번역문

 

hamming.pdf
0.47MB

 

 

내 나름의 요약 발췌

  • 일을 해내는 사람들과 아마도 해낼수도 있었겠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들과의 차이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 뛰어난 작업은 다른 분야에서도 거의 같은 특징을 가집니다.

  • 위대한 과학의 성취는 운이 좋아서 그렇게 되었다고 생각하는 것, 이게 제일 큰 장벽입니다.

  • 어렸을 때 독립적인 생각을 했었고 그것을 탐구해보는 용기를 가졌었다는 것입니다.

  • 용기

  • 사람들이 연구 성과가 제일 좋을 때는 연구환경이 나빴을 때입니다.

  • 맹점으로 보이던 것들을 대게 관점을 바꾸면 우리가 가진 최고의 자산중 하나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 자주 위대한 과학자들은 문제를 약간 돌려놓고 봄으로써 단점을 장점으로 바꿔버립니다.

  • 지식과 연구 생산성은 복리이지와 같은 거다. 거의 같은 능력의 두 사람이 있다고 합시다. 한 사람은 다른 사람보다 10% 더 공부한다고 해요. 그러면 그 사람은 다른 사람보다 2배의 더 많은 연구 결과를 만들어 낼 겁니다.

  • 현명하게 하기, 센스있게 열심히 해야지요.

  • 위대한 과학자들은 애매한 것을 참 잘 참습니다.

  • 명백한 헛점을 발견하면 민감해져야 합니다. 그리고 그런 점들을 기록하고, 그런 점들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는지 혹은 어떻게 이론을 바꾸어서 그것들을 수용할 수 있는지. 그런 것들이 자주 위대한 공험이 되는 것입니다.

  • 창의성은 무의식에서 나온다.

  • 그 문제에만 매달려 생각을 집중하세요. 무의식이 다른게 없어서 굶도록. 그래서 그 문제에만 무의식이 생각할 수 밖에 없도록. 그러면 편하게 자고 아침에 일어나 답을 얻는 겁니다. 공짜로.

  • to be continued

다 읽어 봤는데 좀 꼰대같은 주장이 많다. 추천하진 않겠다. 처음 몇 장 정도만 읽어 보길 바란다.

'더 나아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ou and Your Research  (0) 2020.09.19
보이지 않는 미확인 비행물체  (0) 2020.08.01
일론 머스크의 아들 이름 'X Æ A-12'  (0) 2020.07.26
검찰의 공작  (0) 2020.07.24
왜 ⟪녹색평론⟫을 시작하였는가  (0) 2020.07.24
노무현 대통령의 합격 수기  (0) 2020.07.18

강원국・백승권의 글쓰기 바이블

#04. 문장이 잘 안만들어 진다

  • 글쓰기의 핵심은 문장력

  • 정확한 문장, 품격을 높이는 문장

    1. 짧은 문장을 써라(단문). 우리 말은 주어와 서술어가 멀기 때문에 긴 문장은 피해야 한다. 문장을 자를 수 있는 한 자른다.

    2. 비문을 사용하지 않는다. 쓰고 나서 소리내 읽어 보며 걸리는(어색한) 부분을 고친다.

    3. 뺄 수 있는 만큼 뺀다. 정민교수 한시 교정 일화. ‘텅 빈 산에 나뭇잎은 떨어지고, 가랑비는 부슬부슬 내린다.’ ⇒ ‘빈 산 잎은 지고, 가랑비는 부슬부슬’

    4. 글에도 밀당이 필요하다. 독자한테 일일이 설명하지 않아도 된다.

    5. 매우, 워낙, 대단히, 굉장히, 참으로, 등등… 

    6. 있다, ~적, ~의 뺀다.

    7. 접속부사를 사용하지 않는다. 훌륭한 목수는 못질을 하지 않는다.

    8. 스티븐 킹. 지옥으로 가는 길은 부사로 덮여 있다.

    9. 문장이 진행되면 내용도 같이 진행돼야 한다. 정체된 답답한 느낌의 글을 피하라.

    10. ~했다. 반복하면 지루한 글. 의문문, 도치문, 감탄형, 불완전문을 써본다. 매력도를 높일 수 있다.

  • 좋은 문장을 필사해 본다. 좋은 문장을 외운다. 국어 교과서를 읽어 본다.

  • 피동태, 수동태를 능동태로 변경

  • 몽테뉴, 싫증나는 문장보다 배고픈 문장을 써라.

  • 조지 오웰, 짧은 단어를 쓸 수 있을 때는 긴 단어를 쓰지 않는다. 빼도 지장이 없는 단어가 있을 경우 뺀다. 능동태 가능한 문장에 수동태를 쓰지 않는다.

 

칠레 해군 헬기에서 2014년 1월 촬영된 영상이라고 합니다.

많은 UFO 영상이 있지만 좀 더 충격적인건 육안으로는 보이지 않고, 적외선 카메라에만 포착된다는 점입니다. 또한 이상한 기체를 뿜어낸다는 사실도요. 무얼 퍼뜨리는 것일까요?

아래 영상에서 3분 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더 나아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ou and Your Research  (0) 2020.09.19
보이지 않는 미확인 비행물체  (0) 2020.08.01
일론 머스크의 아들 이름 'X Æ A-12'  (0) 2020.07.26
검찰의 공작  (0) 2020.07.24
왜 ⟪녹색평론⟫을 시작하였는가  (0) 2020.07.24
노무현 대통령의 합격 수기  (0) 2020.07.18

얼마전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가 아들을 얻었습니다. 근데 특이한 점은 아이 엄마가 지었다는 아들의 이름입니다. 

X Æ A-12

발음을 어떻게 하느냐. "엑스 애쉬 에이-투웰브" 입니다.

아이 엄마인 가수 Grimes의 표현으로는,

X는 수학 기호로 사용되는 미지수 x이며, Æ는 인공지능을 의미하는 'AI', A-12는 자신이 좋아하는 비행기 이름이랍니다.

 

과연 이 이름 그대로 등록할 수 있을까요?

 

 

'더 나아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ou and Your Research  (0) 2020.09.19
보이지 않는 미확인 비행물체  (0) 2020.08.01
일론 머스크의 아들 이름 'X Æ A-12'  (0) 2020.07.26
검찰의 공작  (0) 2020.07.24
왜 ⟪녹색평론⟫을 시작하였는가  (0) 2020.07.24
노무현 대통령의 합격 수기  (0) 2020.07.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