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씨의 ⟪라면을 끓이며⟫ 수필에 나와있는 라면 레시피를 카피해본다.


사실, 이 글은 오랜 세월 동안 라면을 끓이고 또 먹어온 나의 라면 조리법을 소개하려고 시작했는데, 도입부가 좀 길어졌다. 이제부터가 본론이다. 라면 포장지에는 끓는 물에 면과 분말스프를 넣고 나서 4분 30초 정도 더 끓이라고 적혀 있지만, 나는 센 불로 3분 이내에 끓여낸다. 가정에서 쓰는 도시가스로는 어렵고, 야외용 휘발유 버너의 불꽃을 최대한으로 크게 해서 끓이면 면발이 붇지 않고 탱탱한 탄력을 유지한다. 면이 불으면, 국물이 투박하고 걸쭉해져서 면뿐 아니라 국물까지 망친다. 그러나 실내에서 휘발유 버너를 쓰는 일은 위험해서, 나를 따라 하면 안 된다(어린아이 조심!).

또 물은 550ml(3컵) 정도를 끓이라고 포장지에 적혀 있지만, 나는 700ml(4컵) 정도를 끓인다. 물이 넉넉해야 라면이 편안하게 끓는다. 수영장이 넓어야 헤엄치기 편한 것과 같다. 라면이 끓을 때, 면발이 서로 엉키지 않아야 하는데, 물이 넉넉하고 화산 터지듯 펄펄 끓어야 면발이 깊이, 또 삽시간에 익는다. 익으면서 망가지지 않는다.

라면을 끓일 때, 가장 중요한 점은 국물과 면의 조화를 이루는 일이다. 이것은 쉽지 않다. 라면 국물은 반 이상은 남기게 돼 있다. 그러나 그 국물이 면에 스며들어 맛을 결정한다. 국물의 맛은 면에 스며들어야 하고, 면의 밀가루 맛은 국물 속으로 배어나오지 않아야 한다. 이것은 고난도 기술이다. 센 불을 쓰며, 대체로 실패하지 않는다. 식성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나는 분말스프를 3분의 2만 넣는다.

나는 라면을 조리할 때 대파를 기본으로 삼고, 분말수프를 보조로 삼는다. 대파는 검지손가락만한 것 10개 정도를 하얀 밑동만을 잘라서 세로로 길게 쪼개놓았다가 라면이 2분쯤 끓었을 때 넣는다. 처음부터 대파를 넣고 끓이면 파가 곯고 풀어져서 먹을 수가 없이 된다. 파를 넣은 다음에는 긴 나무젓가락으로 라면을 한 번 휘젓고 빨리 뚜껑을 덮어서 1분~1분 30초 쯤 더 끓인다. 파는 라면 국물에 천연의 단맛과 청량감을 불어 넣어주고, 그 맛을 면에 스미게 한다. 파가 우러난 국물은 달고도 쌉쌀하다. 파는 라면 맛의 공업적 질감을 순화시킨다. 

그다음에는 달걀을 넣는다. 달걀은 미리 깨서 흰자와 노른자를 섞어놓아야 한다. 불을 끄고, 끓기가 잦아들고 난 뒤에 달걀을 넣어야 한다. 끓을 때 달걀을 넣으면 달걀이 굳어져서 국물과 섞이지 않고 겉돈다. 달걀을 넣은 다음에 젓가락으로 저으면 달걀이 반쯤 익은 상태에서 국물 속으로 스민다. 이 동작을 신속히 끝내고 빨리 뚜껑을 닫아서 30초쯤 기다렸다가 먹는다. 파가 우러난 국물에 달걀이 스며들면 파의 서늘한 청량감이 달걀의 부드러움과 섞여서, 라면은 인간 가까이 다가와 덜 쓸쓸하게 먹을 만하고 견딜 만한 음식이 된다.

나는 이 모든 것을 스승 없이 혼자서, 수많은 실험과 실패를 거듭하며 배웠다. 레시피를 읽고 따라 한 것이 아니다. 앞으로도 새롭게 열어나가야 할, 전인미답의 경지가 보이기는 하지만 라면 조리법 개발은 이제 그만하려 한다.

나는 라면을 먹을 때 내가 가진 그릇 중에서 가장 아름답고 비싼 도자기 그릇에 담아서, 깨끗하고 날씬한 일회용 나무젓가락으로 먹는다.

라면을 끓일 때, 나는 미군에게 얻어먹던 내 유년의 레이션 맛과 초콜릿의 맛을 생각한다. 라면을 끓일 때 나는 저 헤아릴수 없이 많은 양계장의 닭들과 사지를 결박당한 과수원의 포도나무 사과나무 배나무 들과 양식장에서 들끓는 물고기들을 생각한다. 라면을 끓일 때 나는 사람들의 목구멍을 찌르며 넘어가는 36억 개 라면의 그 분말스프의 맛을 생각한다. 파와 계란의 힘으로, 조금은 순해진 내 라면 국물의 맛을 36억 개의 라면에게 전하고 싶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 한눈을 팔다가 라면이 끓어 넘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라면의 길은 아직도 멀다.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면을 끓이며  (0) 2021.01.04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0(제로)  (0) 2021.01.01
노화와 질병  (0) 2020.10.10
마광수 <상상놀이>  (0) 2020.10.02
스티브 워즈니악  (0) 2020.09.11
나는 슈뢰딩거의 고양이로소이다  (0) 2020.07.11

오늘 이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 내용과는 상관없이 머릿말 글이 마음에 들어 카피해본다.

특히 마지막 구절 ❝우리는 내 안의 아기 코끼리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 이 짠하게 다가온다. 단순히 짠한게 아니라 우리의 지향점이야 한다.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0 머릿말

 

프롤로그

 

파잔(phajaan)은 코끼리의 영혼을 파괴하는 의식이다. 야생에서 잡은 아기 코끼리를 움직이지 못하게 묶어둔 뒤 저항이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몇 날을 굶기고 구타하는 의식. 절반의 코끼리가 이를 견디지 못하고 죽음에 이르지만, 강인한 코끼리는 살아남아 관광객을 등에 태우고 돈벌이의 수단이 된다. 코끼리는 생각이란 것을 할 수 없을 테지만, 그들의 영혼은 산산이 부서지고 본능의 심연에서 어렴풋하게 냉혹한 세계를 이해하게 되었을 것이다. 이제 엄마를 찾아선 안 된다는 것과, 몽둥이의 고통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코끼리가 생존할 수 있는 방법은 단순하다. 자유를 향한 자기 안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 척하고, 세상이 혼란스럽지 않은 척하는 것이다.

 

우리는 악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 파잔 의식을 시행하는 몽둥이를 든 가난한 자들에게 분노하게 된다. 하지만 분노에서 멈추지 않고 그들의 삶을 들여다보면 문제가 그러하듯 이것이 단순히 선악의 문제를 넘어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어쩌면 파잔 의식을 시행하는 자들도 피해자일지 모른다. 그들의 영혼도 이미 산산이 부서진 것일지도 모른다는 말이다. 그들이 처음 아기 코끼리를 구타하는 것을 주저할 때, 그의 가정과 사회는 그에게 친절하게 말했을 것이다. 질문을 멈추라. 그것은 먹고 사는 데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는다. 네가 지켜야 할 사랑하는 이들의 생존을 위해 어른스럽게 행동하라. 결국 그는 자기 안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 척했을 것이고, 세상이 혼란스럽지 않은 척했을 것이다.

 

이 이야기는 당신의 이야기다. 당신은 어느 곳에서는 매 맞는 코끼리였고, 다른 곳에서는 몽둥이를 든 자였다. 우리가 고민해야 하는 것은 내가 피해자였는지 가해자였는지가 아니라, 우리의 영혼이 이미 파괴된 것은 아닌가 하는 점이다.

 

기원전의 머나먼 과거를 살아가던 고대의 인류도 오늘날의 현대인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들도 우리만큼이나 세상이 불안하고 혼란스러웠다. 문명이 발생하고 도시가 건설됨에 따라 사람들은 자연의 질서에서 벗어나 사회라는 상징적 질서로 이주했다. 사람들간의 물리적 거리는 가까워졌고 재화는 부족했으며 이에 따른 갈등과 대립은 심화되었다. 사람들은 서로에게 몽둥이를 든 자였고, 동시에 매 맞는 코끼리였다.

 

그러던 어느 날, 이 혼돈 속에서 현명한 자가 나타났다. 그는 길을 헤매는 이들을 멈춰 세웠고, 자기 자신을 때리던 몽둥이를 내려놓게 했다. 사람들을 가르쳐 인간을 인간답게 했으며, 그들로 하여금 자기 안에서 빛나는 질문들을 다시 꺼내들게 했다. 사람들은 그를 위대한 스승이라 불렀다.

 

21세기 첨단을 살아가는 현대인이 오래된 고전을 펼쳐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위대한 스승을 만나기 위해. 그들의 지혜를 참고함으로써 오늘 내 안의 혼란을 멈추기 위해. 빛나는 고전을 남긴 위대한 스승들은 서로 다른 시공간에서 태어났음에도 공통적으로 우리가 다시 내면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함을 알려주었다. 그리고 그 안에서 잊고 있던 빛나는 질문들과 대면하게 했다. 나는 무엇인가, 세계란 무엇인가, 이 둘은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가. 우리는 지금부터 위대한 스승들을 만나볼 것이다. 그들의 가르침이 무엇인지, 그것이 오늘날 나에게 어떤 길을 제시하는지 생각해볼 것이다. 그럴 때, 가려져 있던 오솔길이 드러나고 우리는 내 안의 아기 코끼리와 함께 집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면을 끓이며  (0) 2021.01.04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0(제로)  (0) 2021.01.01
노화와 질병  (0) 2020.10.10
마광수 <상상놀이>  (0) 2020.10.02
스티브 워즈니악  (0) 2020.09.11
나는 슈뢰딩거의 고양이로소이다  (0) 2020.07.11

종로5가역 2번출구, 큰 길 안쪽에 위치한 '남해 굴국밥'.

각굴은 너무 큰 경우가 있지만 굴국밥에 들어가는 굴은 적당해서 좋습니다.

 

굴의 양은 흡족할 정도로 많지 않아 아쉽긴 했지만 맛은 좋네요.

메뉴에 홍어도 있다는 걸 보고서 다음 날에도 방문했습니다.

 

위 사진은 홍어전. 혼자 먹기엔 많은 양이라 3점 남겼습니다.

오랜만에 입 안이 다 벗겨졌네요. 혓바닥까지 벗겨지는 경험은 처음이었습니다. 😂😂😂😂😂

🍖🍖🍖🍖 (4/5점)

 

' > 먹을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해 굴국밥  (0) 2020.10.24
샘표 시골식 된장국  (0) 2020.10.01
보닐라 감자칩  (0) 2020.09.30
인생에일  (0) 2020.09.22
리스토란테 냉동피자  (0) 2020.09.11
농심 김치 큰사발  (0) 2020.08.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