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2시. 열매를 데리고 산책에 나섰다. 비가 한두 방울씩 떨어진다. 앱에서 확인한 날씨엔 비가 온다는 말이 없었기에 걱정은 없다. 30분 거리 터닝 포인트. 찍고 돌아오는데 제법 내리기 시작한다.

홀랑 젖는 정도는 아니었으나 꽤나 젖었고, 열매는 생전 처음 비에 젖었다.

오랜만에 느끼는 왠지 홀가분한 느낌이다.

 

p.s. 분당 탄천 옆 수풀속에 너구리인지... 비스무레한 넘이 살고 있습니다. 이놈이 열매를 얕봤는지 기어나와서 쫒더군요. 다행이 제가 다가서니 다시 수풀속으로 사리지네요. 조심해야겠습니다.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生과 死에서의 역할  (0) 2020.10.09
거인들  (0) 2020.09.30
비 맞으며 산책  (0) 2020.07.27
우리집 바둑이 ❛열매❜  (0) 2020.07.16
첫째 딸이 벌써  (0) 2020.07.08
부동산 정책에 대한 단상  (0) 2020.07.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