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6.일자 뉴스공장 '과학같은 소리 하네' 코너에서 식물의 비명소리가 녹음됐다고 하는 내용을 방송했다. 그 방송 초입에 한 유명한 실험을 소개했는데, 내용인즉 이렇다.

방에 식물을 놓고, 10명의 사람이 같이 방에 있다. 그 중 한 사람만이 그 식물 가지치기를 했다.
시간이 지난 후 그 방에 한 사람씩 들어가면서 식물의 잎에 연결한 전극으로 반응을 살폈는데, 가지치기를 했던 사람이 들어갔을 때만 전극에 특별한 반응이 있었다. 

위 실험이 우리에게 전하는 메세지는 식물도 동물과 비슷하게 자극에 대한 반응을 한다는 것이겠다. 식물도 감정을 가지고 있다는 백스터효과라는 이론도 있다.

 

나는 이런 식물의 두뇌 작용을 직접 경험했다.

18년 전이었나... 명동을 돌아다니다 길에서 무료로 나눠주는 조그만 허브 화초를 받아와서는 집에서 키웠다. 어느 정도 자라니 좋은 향이 나길래 큰 잎들을 따서는 방에 두었다. 그렇게 몇 번을 따낼만 하다고 기준을 세운 크기의 잎들을 땄다. 5번 정도? 그 다음부턴 따내던 크기까지 자라는 잎이 없었다. 그 크기 직전까지만 자랐다. 더 이상 허브잎을 딸 일이 없었더니 2년 후부터는 다시 그 크기 이상까지 자라는 잎이 생겼다.

 

생각해보면 정말 신기한 것이, 내가 따던 바로 그 잎 크기의 정보를 어떻게 알고서는 그 크기 직전까지만 잎을 키웠냐는 것이다. 내가 말로 해준것도 아니고 말이다.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스터 효과 Backster Effect  (0) 2019.12.22
수정 Fertilization  (0) 2019.10.12
박테리아를 프로그래밍하다  (0) 2019.07.07
동거하는 사람들의 면역체계  (0) 2019.07.07
승리, 정준영 등을 생각하다  (0) 2019.06.07

+ Recent posts